본문 바로가기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은
기업 CEO 등 다양한 사람을 만나 인터뷰합니다.
화제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고 생생한 소식을 알립니다.
가족 여행, 학교 소식 등 주변의 재미난 이야기를 전합니다.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내가 약사·CEO가 된다면? 종근당 고촌이종근기념관

    photo by 정준영 한경 디지털랩 PD 지난 8월 27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종근당빌딩에 있는 고촌이종근기념관. 50명의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들이 ‘어린이 약사 체험’(초등 1~3학년) ‘제약 회사 기업가 체험’(4학년 이상) 프로그램에 참여하느라 이곳은 온종일 북적였다. 고촌이종근기념관은 제약 회사 종근당의 창립자 고촌 이종근 회장의 철학과 일생을 기념하기 위해 설립된 사립박물관이다. 교육부가 인증한 교육기부 기관이자 진로 체험 인증기관이기도 하다. 이곳에는 종근당고촌재단(옛 종근당 장학재단)이 운영하는 어린이·청소년 교육 프로그램이 여럿 있다. 일일 약사가 돼 직접 약을 제조하고 건강의 소중함을 알아보는 ‘약사 체험’, 제약사 신입 사원들이 최고경영자(CEO) 후보가 되기 위해 경영 미션(임무)을 수행하는 ‘기업가 체험’, 일일 큐레이터로서 전시를 기획하고 축소 모형을 제작해 보는 ‘큐레이터 체험’ 등이 대표적이다.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여러 문제를 해결하는 ‘제약 회사 연구원 체험’과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올해 새로 도입한 ‘역학조사 연구원 체험’도 눈길을 끈다. 각 프로그램은 1시간30분~3시간 동안 이어지며 20명 이상이 함께 참여한다. 협력하고 경쟁하면서 문제를 해결하고, 약학·의료 분야 직업도 체험해 보는 것이다. 종근당고촌재단은 1973년 이종근 회장이 개인 재산을 내놓아 설립을 지원했다. 종근당 직원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데서 출발해 지금은 일반 대학생에게도 장학금과 생활비, 기숙사(고촌학사)를 제공한다. 소외계층 학생 등에게 학업과 진로 조언을 해주는 멘토·멘

  •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한국 과학기술 발전 이끌어 가는 KAIST

     Photo by 이지은 한경디지털랩 PD 반도체 분야 논문 발표 세계 1위 대학, 인공지능(AI) 분야 논문 발표 아시아 1위 대학. KAIST(한국과학기술원)는 한국을 대표하는 이공계 특수 대학이다. 과학 기술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정부가 설립한 국립 대학으로 1971년 문을 열었다. 국내 공과대학 교수의 20%가 KAIST 출신이고, KAIST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사람 중 320명이 중견·벤처 기업의 최고경영자를 맡고있다.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들이 우리나라 과학 기술 발전을 이끌고 있는 KAIST를 방문했다. 당일 아침부터 경기도와 충청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렸지만, 취재에 참가하기로 한 주니어 생글 기자 10명이 모두 약속한 시간에 대전 유성구에 있는 KAIST 캠퍼스에 모였다. KAIST 방문이 기대돼 밤잠을 설치다 새벽에 출발했다는 주니어 생글 기자도 있었다. KAIST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재학생 형·언니들이 직접 학교를 소개하고, 대학 생활에 대해 설명했다. 홍보대사 박수민씨(전산학부 2학년)는 “KAIST 학생 대부분은 전액 장학금을 받아 등록금을 안 내도 되고, 한 달에 14만5000원씩 학자금도 받는다”며 “KAIST에 입학하는 것만으로도 부모님께 효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니어 생글 기자들은 홍보대사 형·언니들의 안내를 받으며 캠퍼스 곳곳을 둘러봤다. KAIST의 역사와 주요 연구 성과를 전시한 비전관도 관람했다. 국내 최초의 두 발로 걷는 로봇 ‘휴보’와 KAIST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로봇 축구’가 주니어 생글 기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by 유승호 기자 공원 같은 캠퍼스에서 만난 멋진 대학생 형·누나들   이강율 주니어 생글 기자 서울

  •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우리 생활 속에서 숫자와 통계를 찾아볼까요?

     아침저녁으로 바람이 선선해졌어요. 가을이 왔나 봐요. 여러분은 어떤 계절을 좋아하나요? 친구들에게도 물어보세요. 봄이 따뜻해 좋다는 친구, 바다로 놀러 가는 여름이 최고라는 친구 등 다양한 대답이 나올 거예요. 친구들의 답을 모아 표로 만들어 보면 어느 계절을 좋아하는 친구가 가장 많은지 알 수 있겠죠. ‘숫자와 통계’라고 하면 어렵게 느껴지겠지만, 이렇게 친구들이 좋아하는 계절로도 통계를 작성해 볼 수 있어요. 우리 반 친구들이 좋아하는 색깔, 나와 동생의 몸무게 변화, 우리 가족이 가장 좋아하는 반찬도 통계를 내 볼 수 있죠.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들이 생활 속 숫자와 통계에 대한 이야기를 보내왔어요. 친구들의 이야기를 읽고, 여러분도 주변의 숫자와 통계를 찾아보세요.미션! 연말까지 8만 원을 모으려면?   김나윤 주니어 생글 기자 서울 상암초 4학년  4학년이 되니 용돈을 받는 친구들이 주변에 생기기 시작했다. 얼마나 많은 친구가 용돈을 받는지 알아보기 위해 반 친구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설문 결과 용돈을 받고 있는 친구들이 48%, 아직 받지 않는 친구들이 52%였다. 용돈을 받는다는 친구들 중 정기적으로 용돈을 받는 사람은 80%였다. 절반 정도가 용돈을 받고, 그중 80%는 일정한 시기에 정기적으로 용돈을 받는 것이다.  나는 아직 용돈을 받지 않지만 언제부터 용돈을 받아 관리할지 부모님과 상의하기로 했다. 가족회의에서 아빠가 나에게 미션을 줬다. 올해 12월 31일까지 아빠가 정해 준 일을 해서 8만 원을 모으는 것이다. 신발장 정리, 책상 정리, 부모님 심부름은 500원을 받고 아빠와 함께 조깅을 하면 2000원을 받기

  •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세계 곳곳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다 -국경없는의사회-

     폭격을 맞아 파괴된 건물, 마실 물조차 구하기 힘든 오염된 환경, 영양실조로 죽어 가는 어린아이들…. 지금도 지구촌 어딘가에선 전쟁과 자연재해, 전염병 등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있어요. 여러분도 TV 등을 통해 참혹한 상황에서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본 적이 있을 거예요. 바로 그런 곳에 누구보다 먼저 달려가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이들이 있습니다.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입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이름처럼 나라를 가리지 않고 도움이 필요한 곳에 가서 의료 지원 활동을 하는 단체입니다. 프랑스인 의사와 언론인들을 중심으로 1971년 설립됐죠. 인종, 종교, 성별, 정치적 성향에 상관없이 도움이 필요한 환자를 가장 먼저 돕는다는 원칙 아래 세계 80여 개국에서 4만여 명이 활동하고 있어요. 그런 공로를 인정받아 1996년 서울평화상, 1999년 노벨평화상을 받았죠.  한국에서도 의사, 간호사, 약사, 행정가 등 60여명이 세계 곳곳에 파견돼 활동했어요.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들이 그중 한 명인 소아과 전문의 최용준 선생님(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소에서 만나 인터뷰했어요. 최 선생님은 작년 2월부터 8월까지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의료 구호 활동을 하고 돌아왔어요. 남수단은 원래 수단과 한 나라였는데, 인종·종교 갈등으로 40년간 내전을 벌였어요. 오랜 전쟁 끝에 남수단은 수단에서 분리돼 독립 국가가 됐지만, 분리 후에도 민족 간 갈등으로 다툼이 일었어요. 오랜 전쟁을 겪다 보니 주택·의료·교육 등에 필요한 기반 시설이 거의 없고, 제대로 된 도로조차 깔리지 않았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 신청이 마감되었습니다.
기자단 추가 모집에 대한 내용은 추후 안내드리겠습니다.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도전해보세요.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는 누가 할 수 있나요?

주니어 생글생글을 구독 중인 초등학생 또는 중학생이면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는 어떤 활동을 하나요?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가 되면 각계각층의 유명인을 만나고, 이슈가 되는 현장을 직접 취재해요. 가족 여행, 학교 소식 등 여러분 주변의 재미난 이야기도 주니어 생글생글을 통해 전국에 있는 친구들에게 알릴 수 있어요.

매년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에 새로 지원해야 하나요?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로 한 번 선발되면 중학교 3학년 때까지 계속 활동할 수 있습니다.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 문의는 어디로 하나요?

이메일은 junior@hankyung.com, 전화는 02-360-4065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