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 [주니어 생글기자가 간다] ‘도심 속 농촌’, 먹거리 연구하고 개발하는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부를 가다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이 연구사에게 작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photo by 이솔 한경 디지털랩 기자 “옥수수 열매는 어떻게 생기는 거예요?” “아프리카에서 우리나라 기술로 벼농사를 짓는다고 하던데 어떤 기술이에요?”지난 6월 8일 경기 수원에 있는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부 시험 재배장.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들이 농진청 연구사들에게 갖가지 농작물에 관한 질문을 쏟아냈다.이곳은 벼, 밀, 보리, 옥수수 등 식량으로 활용하는 농작물을 연구하고 개발하는 곳이다. 고소한 팝콘 향이 나는 쌀, 과일처럼 단맛이 나는 옥수수를 비롯해 우리가 매일같이 먹는 곡식 대부분이 이곳에서 개발됐다.중부작물부에 가면 먼저 그 규모에 놀라게 된다. 5월 말 모내기를 끝낸 논과 무성하게 자란 옥수수밭, 수확을 앞둔 보리밭 등이 한눈에 다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넓게 펼쳐져 있다. 도심 한가운데 있지만 마치 농촌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서울 경기 등 주로 대도시에서 온 주니어 생글 기자들에겐 평소 접하기 힘든 특별한 경험이었다. 중부작물부는 경기 강원 충청 등 중부 지역에서 농사를 짓기에 적합한 품종을 개발한다. 유전공학 화학 토양학 등 관련 분야 박사학위를 가진 연구관과 연구사들이 더 맛있고, 건강에도 좋고, 기르기 쉬운 품종을 밤낮으로 연구한다. 한 가지 품종을 개발해 세상에 내놓기까지 10년 넘게 걸리기도 한다.중부작물부는 우리나라 농업의 역사를 간직한 곳이다. 조선 시대 이 자리엔 군대용 식량 작물을 재배하는 ‘둔전(屯田)’이 있었다. 정조 임금은 근처에 축만제라는 저수지를 건설해 농업용수

  •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여러분의 소중한 꿈은 무엇인가요?

    우리 모두는 저마다 꿈을 갖고 있습니다. 하고싶은 일도 많고, 되고 싶은 것도 많아요. 이웃에게 도움을 주고 세상을 더 밝고 따뜻하게 만드는 일도 하고 싶죠.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들이 이루고 싶은 꿈에 대한 이야기를 보내왔어요.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발명품을 만들겠다는 친구도 있고, TV에 나오는 유명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친구도 있어요. 주니어 생글 기자들이 어떤 꿈을 갖고 있고, 꿈을 이루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보면서 여러분도 꿈에 대해 생각해 보세요. 거북이와 대화하는 기계를 발명할 거예요  유혜리 주니어 생글 기자  성남 산운초 6학년  제 꿈은 ‘TT(turtle translation) 머신’ 발명가입니다. TT 머신은 사람과 거북이가 소통할 수 있게 하는 기계입니다. 저는 거북이 세 마리(코코, 뽀삐, 봉봉)를 키우고 있는데 그중 코코를 가장 좋아합니다. 저는 기쁜 일이 있거나 속상한 일이 있을 때 코코와 이야기를 나눠요. 코코는 항상 저를 이해하고 응원해 주는 것 같아 코코와 대화할 때마다 기분이 좋습니다. 하지만 코코가 저에게 말을 할 수는 없어서 아쉽고 답답합니다. 그래서 저는 거북이와 대화할 수 있도록 하는 TT 머신을 발명할 거예요. 이런 생각은 어렸을 때 어떤 책을 읽고 나서 갖게 됐어요. 그 책의 주인공은 신기한 팔찌로 동물들과 소통할 수 있었어요. TT 머신을 만들면 코코와 말장난을 하며 더욱 친해질 거예요. 저는 코코와 대화하기 위해 꼭 이 기계를 만들 거예요. 이 세상에 TT 머신을 발명한 사람은 아직 없어요. 그래서 제가 이 기계를 발명하면 노벨상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저는 꿈을 이루기 위해 과학을 열심히 공부하

  •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세금 내는 아이들> <법 만드는 아이들> 옥효진 작가와의 특별한 만남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들이 어린이 경제 동화 작가 옥효진 선생님과 지난달 23일 ‘작가와의 만남’ 시간을 가졌다. 현재 부산 송수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 작가와 전국 각지의 주니어 생글 기자들이 만나기 위해 인터뷰는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옥 선생님은 2021년 6월 <세금 내는 아이들>(한국경제신문)이란 어린이 경제 동화를 펴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책은 선생님이 2019년부터 매년 반 아이들과 함께 교실에서 운영해 온 경제 활동을 기반으로 했다. 올해 4월엔 아이들이 교실에서 법을 만들고 정부, 국회 활동 등을 하는 내용을 담은 <법 만드는 아이들>(한국경제신문)도 출간했다. 옥 선생님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고, 유튜버로도 활동 중이다. <세금 내는 아이들>의 주인공은 무지개초등학교 6학년 1반 주시우다. 시우는 엄마에게 용돈을 받는 대로 친구들과 떡볶이를 사먹기 바쁜 아이다. 그래서 늘 용돈이 모자란다. 학기 초 새로 만난 시우의 담임 선생님은 반 친구들에게 “모두 하나씩 직업을 갖자”고 제안한다. 쓰레기를 처리하는 분리수거 업자, 복도 청소부, 은행원, 가정통신문을 나눠 주는 우체부, 교실의 에어컨과 전등을 켜고 끄는 전력 업체 직원, 세금을 거둬들이는 국세청장 등 친구들은 다양한 직업을 고른다. 그리고 매주 월급(주급)을 받고, 세금을 낸다. 진짜 돈이 아니라 교실에서만 쓰는 ‘미소’라는 돈이다. 시우와 친구들은 이 교실을 ‘활명수(활기차고 명랑한 수다쟁이들) 나라’라고 이름 붙였다. 월급을 받고 신난 시우는 처음엔 급식우선권, 일기면제권 쿠폰 등을 마구 샀다. 하지만

  •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국민 간식 치킨, “직접 튀겨 봤어요” -BBQ 치킨대학-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이 치킨 요리법을 배우고 있다.photo by 임대철 한경 디지털랩 기자치킨대학에서 직접 만든 치킨을 들고 치킨은 ‘국민 간식’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 국민은 닭고기를 1년에 1인당 평균 17㎏씩 먹는다. 닭 한 마리가 보통 1.5㎏이니 한 사람이 11마리 정도 먹는다는 얘기다. 맛있는 간식을 먹고 싶을 때, 주말에 가족과 나들이를 갈 때, 친구들과 생일파티를 할 때 가장 먼저 떠올리는 메뉴가 치킨이다. 치킨은 거대한 산업을 이루고 있기도 하다. 전국에는 3만7000개가 넘는 치킨집이 있다. 우리가 맛있게 먹는 치킨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치킨집들은 어떻게 운영되는 걸까.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들이 지난 17일 국내 대표적인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 제너시스BBQ가 운영하는 치킨대학(경기 이천시)을 찾았다.  치킨대학은 BBQ의 가맹점 사업자를 위한 교육 기관이다. 전국에서 BBQ 가맹점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에게 치킨 요리법과 매장 관리에 필요한 지식을 알려주는 곳이다. BBQ 가맹점을 운영하려면 누구나 이곳에서 2주간 교육을 받아야 한다. 이런 교육 덕분에 소비자들은 전국 어디에 있는 BBQ에 주문하든 일정한 맛과 품질의 치킨을 먹을 수 있다. 주니어 생글 기자들은 BBQ의 역사와 프랜차이즈 산업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치킨대학의 시설을 둘러봤다. 이날도 치킨대학에서는 가맹점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이 교육을 받고 있었다. 주니어 생글 기자들은 치킨을 직접 튀겨 보는 체험도 했다. 부위별로 잘라 놓은 닭고기 조각에 반죽을 입힌 뒤 올리브유에 10분간 튀기고 양념을 바르면 맛있는 치킨이 완성된다. BBQ는 현재 국내에서 200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도전해보세요.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는 누가 할 수 있나요?

초등학생 또는 중학생이면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는 어떤 활동을 하나요?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가 되면 각계각층의 유명인을 만나고, 이슈가 되는 현장을 직접 취재해요. 가족 여행, 학교 소식 등 여러분 주변의 재미난 이야기도 주니어 생글생글을 통해 전국에 있는 친구들에게 알릴 수 있어요.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는 언제 뽑나요?

연중 상시 모집합니다. 아래에 있는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 신청서를 작성한 후 ‘신청’ 버튼을 누르면 소정의 절차를 거쳐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로 선발됩니다.

매년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에 새로 지원해야 하나요?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로 한 번 선발되면 중학교 3학년 때까지 계속 활동할 수 있습니다.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 문의는 어디로 하나요?

이메일은 junior@hankyung.com, 전화는 02-360-4065로 문의주세요.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은
기업 CEO 등 다양한 사람을 만나 인터뷰합니다.
화제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고 생생한 소식을 알립니다.
가족 여행, 학교 소식 등 주변의 재미난 이야기를 전합니다.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 1기 신청이 마감되었습니다.
기자단 2기 모집에 대한 내용은 추후 안내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