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재미있는 화폐 이야기

한국은행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화폐(돈)를 발행할 수 있는 곳이다. 한국은행은 ‘한국은행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화폐의 액면가(각 화폐의 금액), 크기, 색상, 모양, 수량 등을 정하고 한국조폐공사라는 회사에 제작을 주문한다. 또 물가 안정을 목표로 기준금리를 정하고 화폐를 활용한 여러 경제·신용 정책을 논의하고 집행한다.

최근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 13명이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 있는 한국은행 화폐 박물관을 찾았다. 먼 옛날 쌀이나 소금 등 물품을 교환 수단으로 쓰던 사람들이 금·은·동을 이용한 금속화폐를 만들어 사용하기 시작했고, 이후 종이와 면, 플라스틱까지 화폐의 소재와 모양은 다양하게 진화했다. 우리나라도 고대 국가부터 고려, 조선, 개항기(1876년 이후 일본 등 해외에 문을 열었던 시기),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여러 종류의 화폐를 발행했다. 기자들은 고려 시대의 ‘건원중보’와 조선 시대의 ‘상평통보’, 일본은행이 발행한 ‘제일은행권’, 1910년 국권을 일본에 빼앗긴 뒤 조선은행(지금의 한국은행)이 발행한 ‘조선은행권’ 등을 살펴보며 화폐의 역사를 흥미롭게 따라갔다.

주니어 생글 기자들은 한국은행 김준영 조사역도 인터뷰했다. 김지우 기자(서울신북초 5)는 “지폐에 들어가는 인물은 어떻게 선정하나요”라고 물었다. 이수인 기자(의정부 송양초 6)는 “점점 화폐 단위가 커지는데 ‘디노미네이션’에 대한 논의도 하나요”라는 다소 어려운 질문을 준비해 내놨다. 경제가 성장하고 물가가 계속 오르면서 사람들이 쓰는 돈의 단위가 너무 커진다. 이럴 때 화폐 가치는 그대로 두고 화폐에 표시되는 금액, 즉 화폐의 액면가 단위를 낮은 숫자로 조정하는 것을 디노미네이션이라고 한다. 김 조사역은 “디노미네이션을 단행할 경우 화폐를 전부 다시 발행해야 하는 등 여러 복잡한 과정이 있다”며 “논의는 꾸준히 하고 있다”고 답했다.


by 문혜정 기자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재미있는 화폐 이야기
플라스틱 돈도 있다?!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재미있는 화폐 이야기
신지아 주니어 생글 기자 서울신남초 3학년

재미있는 화폐 이야기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이 한국은행 화폐박물관에 방문해 돈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전문 학예사님의 안내로 화폐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쓰는 지폐는 무엇으로 만들어졌을까요? 아는 친구도 있겠지만, 종이가 아닌 면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새롭게 알게 된 사실이라 조금 놀랐는데, 더 놀라운 사 실은 플라스틱으로도 돈을 만든다는 것입니다.

플라스틱 화폐는 1988년 호주가 처음으로 도입해 현재 여러 나라에서 사용하고 있고, 점차 사용 국가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플라스틱 화폐는 면 종이보다 수명이 네 배 정도 길고, 위조도 어려운 것이 장점입니다. 하지만 한 번 접으면 다시 펴기 어렵고 열에 약하며, 면 화폐보다 만드는 데 더 많은 돈이 든다고 합니다. 이런 단점 때문에 플라스틱 화폐를 도입했다가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나라도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면으로 만든 돈만 사용하다 보니 플라 스틱으로도 돈을 만든다는 사실이 매우 재미있었습니다. 플라스틱 돈을 사용하는 호주에 여행을 가서 실제로 만져 보고 싶어졌습니다. 이번 취재를 통해 새롭게 알게 된 내용도 많고, 아주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다른 친구들도 화폐박물관을 방문하면 재미있고 유익한 시간을 보낼 것 같습니다.
알고 나니 더욱 소중한 우리 화폐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재미있는 화폐 이야기
지현준 주니어 생글 기자 고양 신촌초 6학년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 활동으로 한국은행 화폐박물관에 다녀왔다. 조선 시대 화폐인 상평통보는 엽전에 하늘을 의미하는 동그라미, 땅을 의미하는 네모를 합쳐 동그란 동전에 네모난 구멍이 뚫린 모양이다. 동전 모양이 잎을 닮아 ‘잎 엽’ 자를 사용해 엽전이 되었다.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실에도 가 보았다. 금융통화위원회에선 돈의 수량을 조절한다. 이곳에서 회의를 통해 5만원권 지폐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고 한다.

복도를 통해 위층으로 올라가 지폐를 만드는 소재에 대한 이야기도 들었다. 외국에서는 폴리에스테르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우리나라 돈은 보통 면으로 되어 있다고 한다. 폴리 소재는 플라스틱이어서 물에 젖지 않는데, 실제로 만져 보니 종이 같은 느낌이 아니라 반질반질하고 찢어지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었다. 하지만 폴리 소재를 사용할 경우 만드는 데 비용이 많이 들고 불에 쉽게 타서 우리나라에서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위조지폐 구분 방법도 알 수 있었다. 지폐에 있는 인물의 표정으로도 위조 여부를 구별할 수 있다는 사실이 놀라웠다. 또 지폐 배경에 가득 새겨진 각 금액권의 숫자로도 위조지폐를 찾을 수 있다고 한다. 화폐의 역사와 현재의 모습까지 여러 가지를 알아보니 앞으로 화폐를 더 깨끗하고 소중하게 다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재미있는 화폐 이야기
화폐의 모든 것이 담긴 한국은행 화폐박물관
[주니어 생글 기자가 간다] 재미있는 화폐 이야기
안혜인 주니어 생글 기자 성남 위례한빛초 4학년

주니어 생글생글 기자단이 한국은행 화폐박물관을 방문했다. 첫 방문이라 모든 것이 신기했다. 학예사 선생님의 설명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1950년 6월 12일 창립되었다. 한국은행은 물가를 안정시키는 일을 하고, 기준금리를 정하며, 은행의 은행 역할을 하기도 한다. 개인이나 기업과는 거래하지 않고 은행끼리만 거래한다. A은행에 돈이 떨어졌다면 한국은행에서 돈을 빌려주기도 한다. 돈은 한국조폐공사(대전)에서 찍어낸다.

주니어 생글생글 독자들은 알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학예사 선생님은 “대부분의 사람은 숫자가 있는 면이 동전의 앞면이라고 생각하는데 사실은 그림이 그려진 면이 앞면이에요”라고 알려주셨다. 사람들이 손상된 지폐를 가지고 오면 한국은행에선 지폐 상태에 따라 새로운 지폐로 교환해 준다고 한다. 4분의 3이 남아 있으면 전액 교환해 주고, 5분의 2가 남아 있으면 반액을 교환해 준다. 완전히 형태를 알아볼 수 없게 찢어지면 교환해 주지 않는다. 왜냐하면 지폐가 위조된 건지 진짜인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손상된 화폐는 잘게 찢고 압축해 생활용품을 만드는 데 재활용하기도 한다

우리 기자단은 1억 원, 5억 원 뭉치가 얼마나 무거운지 직접 들어 보기도 했다. 한 기자가 “1원짜리 동전과 5원짜리 동전은 왜 없어졌나요?”라고 질문했다. 이유는 물건 가격이 뛰어서 1원과 5원 단위는 잘 쓰이지 않게 됐기 때문이라고 한다.

화폐의 역사에 관해서도 알 수 있었다. 삼국 시대에는 돈이 없어서 조개 껍데기 등 물품화폐를 주로 사용했다. 고려 시대에는 다른 나라와의 교류가 활발해져 ‘건원중보’라는 금속화폐가 생겨났다. 이 화폐는 실물 화폐 중 가장 오래됐다. 숙종 4년, 1678년에는 ‘상평통보’라는 화폐가 생겨났다. 상평통보는 구리와 주석으로 만들어졌다. 상평통보의 또 다른 이름은 ‘엽전’ 이다. 화폐를 만드는 틀이 나무에 잎이 달린 것처럼 생겨서 한자 ‘잎 엽’ 자를 써서 엽전이 됐다. 1905년에는 최초의 금화 화폐가 발행되었다.

화폐에 대해 알고 싶다면 시간 날 때 가족과 함께 한국은행 화폐박물 관을 방문해 볼 것을 추천한다. 수많은 옛 화폐를 볼 수 있고, 어린이를 위한 화폐 게임도 마련돼 있다. 아 참! 예약해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주니어 생글생글 독자들이 이번 기사로 화폐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됐으면 좋겠다.